UPDATED. 2021-12-03 09:44 (금)
"우체국 택배가 반송됐는데요!" 보이스피싱 주의보
"우체국 택배가 반송됐는데요!" 보이스피싱 주의보
  • 업다운뉴스
  • 승인 2010.09.1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을 앞두고 우체국의 소포나 택배가 반송됐다며 개인정보를 빼가는 전화사기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우체국콜센터에 따르면 “지난 10일 우체국택배가 반송됐다는 ARS전화를 받아 택배가 올 데가 없다고 하자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 같다며 주민등록번호와 신용카드번호를 묻는 전화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또 13일에는 중앙우체국을 사칭해 소포가 계속 반송돼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이름과 주민등록번호를 말하라는 전화가 걸려와 사실인지를 확인하는 문의가 10건 이상 접수됐다.

우체국콜센터에는 이달 들어 전화사기가 의심된다는 문의 전화가 하루 평균 60~70건에 달하고 있는데 지난해 9월 하루 평균 접수된 전화사기 문의 건수가 300건에 달한 것과 비교하면 크게 줄었지만, 사기행각은 근절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사기수법을 보면 사기범들은 추석을 앞두고 우편물이 반송됐다고 접근한 다음, 상담원을 연결하면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 같다고 속여 신원확인을 위해 이름과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을 물어 개인정보를 빼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사기범들이 어눌한 조선족 말투를 쓰지 않아 구별도 쉽지 않다고 한다. 사기범들은 빼낸 개인정보로 대포통장을 만들어 보이스 피싱 조직에 팔아넘기거나 금융사기 수단으로 악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정사업본부는 이에 따라 추석을 앞두고 선물 배달 등을 미끼로 한 전화사기를 막기 위해 보이스 피싱 피해 예방 활동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특히 사기를 당하기 쉬운 노인들을 대상으로 집배원들이 노인정과 마을회관 등을 방문해 사기수법과 피해 예방요령을 적극 알릴 방침이다. .

남궁 민 본부장은 “선물이 많이 오고가는 추석명절을 노려 전화 사기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우체국에서는 ARS전화로 반송 안내를 하지 않고 주민등록번호나 카드번호 같은 개인정보도 절대 묻지 않는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우정사업본부는 지난해 보이스 피싱과의 전쟁을 선포하고 피해예방 활동을 적극 펼치고 있다. 올해 8월말 현재 165건의 전화사기를 막았으며, 피해예방 금액은 39억원에 달한다. =박준성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