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0:29 (금)
직장인이라면 표정관리는 기본
직장인이라면 표정관리는 기본
  • 업다운뉴스
  • 승인 2010.10.05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생활에 표정관리는 기본 중에 기본이다!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직장생활에서 표정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사람인이 자사회원인 직장인 1,372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에서 표정관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 97.1%가 ‘필요하다’라고 응답했다.

표정관리가 필요한 이유로는 23.3%가 ‘인간관계가 원만해지기 때문에’를 택했다. 다음으로 ‘개인보다 전체 분위기가 중요하기 때문에’(20.1%), ‘프로라면 기본이라서’(16.4%), ‘본심을 드러내면 손해라서’(12.5%), ‘이미지 관리를 위해서’(12%), ‘해야 한다면 웃으면서 하는 것이 좋아서’(11.7%) 등이 있었다.

반면, 필요 없다고 한 응답자는(40명) 그 이유로 ‘적당한 의사표현은 필요하기 때문에’(37.5%)를 첫 번째로 택했다. 뒤이어 ‘솔직한 모습이 더 좋기 때문에’(20%), ‘표정관리 스트레스까지 가중될 것 같아서’(17.5%), ‘우울증이 생길 수 있어서’(7.5%) 등의 순이었다.

실제로 표정관리를 하고 있는 직장인은 97.2%였고, 그 이유로는 ‘계속 함께 일을 해야 하기 때문에’(43.9%)가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공과 사를 구분해야 하므로’(22.8%), ‘평판 관리를 위해’(7.9%), ‘상대에게 밉보이기 싫어서’(6.4%), ‘상황이 더욱 악화될까봐’(6.1%) 등의 의견이 있었다.

표정관리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상황에 따라 어느 정도 가능하다’(60%), ‘잘 안 돼서 어색한 편이’(29.2%), ‘수준급이다’(6.4%), ‘전혀 관리가 되지 않는다’(4.3%) 순이었다.

그렇다면, 표정관리가 어려워 손해를 보는 경우는 없을까? 응답자의 66.1%가 직장에서 표정관리가 안되어서 오해를 받거나 피해를 본 경험이 있었다. 표정관리로 인해 겪었던 오해와 피해로는 ‘인간관계가 틀어짐’(29.3%)이 가장 많았고, ‘업무능력이 저평가됨’(19.3%), ‘이상한 소문이 났음’(15.6%), ‘기타’(14.9%), ‘상사의 신뢰를 잃음’(12.2%), ‘왕따를 당함’(2.9%)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표정관리를 하기 가장 힘들 때는 41.6%(복수응답)가 ‘기분 나쁜데 괜찮다고 말해야 할 때’를 첫 번째로 꼽았다. 그밖에 ‘내 잘못이 아닌 일로 오해를 받을 때’(39.1%), ‘야근, 잔심부름 등 하기 싫은 일을 할 때’(27.7%), ‘싫어하는 사람과 함께 일해야 할 때’(26.1%), ‘상사가 억지를 부릴 때’(25.7%), ‘부당하게 차별을 받았을 때’(25.1%), ‘상사에게 질책을 받을 때’(23.5%),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이 있을 때’(22.6%) 등이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