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7 18:35 (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공식 선출..."경제단체 역할 커질 것"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공식 선출..."경제단체 역할 커질 것"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3.24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제24대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선출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취임 일성으로 경제단체의 적극적인 역할을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24일 서울 중구 상의회관에서 임시의원총회를 개최하고 단독 추대된 최태원 회장을 대한상의 회장으로 선출했다. 대한상의가 출범한 이래 국내 4대 그룹 총수가 회장을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 회장은 의원총회에서 "대한상의회의소는 19만 상공인을 대표하는 국내 최고(最古), 최대의 경제단체"라며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라는 중책을 맡겨주시고 봉사할 기회를 주셔서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단기적 경제충격과 구조적 저성장 기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올바른 경제정책 수립과 기업 경영애로 해소에 기여해야 하는 경제단체의 역할은 앞으로 더 커질 것으로 본다"며 "아울러 시대가 요구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과 국가의제 해결에 경제단체들이 좀 더 적극적 역할을 수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태원 신임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2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뉴시스]

또한 "목표와 목적은 존재하고 있지만 이 상황을 헤쳐 나갈 구체적 방법론이 아직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한 뒤 "앞으로 상의를 둘러싼 이해관계자의 기대와 요구를 최대한 수렴해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으로 선출된 이날부로 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이에 따라 2024년 3월까지 3년간 대한상의 회장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대한상의는 오는 29일 신임 회장 취임식을 열 예정이다.

의원총회 행사 직전 최태원 회장은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과 함께 전임자인 박용만 회장을 만나 환담을 하고 상의회관을 떠나는 박 회장을 환송했다. 

최 회장은 SK그룹 업무를 챙기면서도 일주일에 1~2회 이상 대한상의 집무실로 출근할 것으로 관측된다.

대한상의 회장에 취임한 최 회장은 2대에 걸쳐 재계 양대 경제단체의 수장을 맡게 됐다. 선친인 고(故) 최종현 SK그룹 회장은 1993~1998년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을 맡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