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8:01 (목)
BTS 소속사 하이브, 레이블 '빅히트 뮤직' 신설
BTS 소속사 하이브, 레이블 '빅히트 뮤직' 신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4.0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최근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에서 사명 변경을 단행한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하이브’가 핵심 사업 부문의 효율성 제고와 시너지 확대를 위해 사업구조를 개편한다.

하이브는 1일 이사회 결의를 통해 하이브로부터 기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레이블 사업부문을 단순·물적 분할해 ‘빅히트 뮤직’을 신설하고 자회사인 ‘하이브 아이피’와 ‘하이브 쓰리식스티(360)’를 흡수 합병한다고 공시했다. 빅히트 뮤직의 지분은 하이브가 100% 보유하게 된다.

하이브는 지난달 회사명·미션·조직 구조 등 대대적 변화를 알리는 기업 브랜드 발표회에서 ‘음악에 기반한 세계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이라는 비전 아래 영역의 경계 없이 산업을 혁신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하이브 심볼. [사진=하이브 제공]

이번 사업구조 개편 역시 이러한 변화의 일환으로 레이블과 솔루션, 플랫폼 삼각 축의 토대에 핵심 사업 부문의 효율성을 높이고 사업 부문 간 시너지를 확대하기 위해 결정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물적분할을 통해 신설되는 빅히트 뮤직은 레이블 본연의 활동인 음악 제작과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팬 커뮤니케이션에 집중함으로써 아티스트에게는 최적의 작업 환경을, 팬들에게는 최고의 콘텐츠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하이브 아이피와 하이브 쓰리식스티의 흡수합병을 통해 하이브는 보다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를 확립해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각 레이블 아티스트들의 IP(지식재산권)를 바탕으로 2·3차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솔루션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이브는 “하이브 체제 출범과 함께 기업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자 사업구조를 개편하게 됐고, 이번에 분할되는 빅히트 뮤직의 매각 혹은 IPO(기업공개) 등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핵심 사업 부문의 효율성 제고, 사업 부문 간 시너지 확대로 ‘세계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기업’으로의 전환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