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10:46 (일)
네이버·왓패드 "웹툰·웹소설 시너지로 슈퍼 IP 발굴할 것"
네이버·왓패드 "웹툰·웹소설 시너지로 슈퍼 IP 발굴할 것"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4.21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네이버와 네이버웹툰, 왓패드의 최고경영자(CEO)가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디지털 콘텐츠 생태계에 대해 논했다.

네이버는 “한성숙 네이버 CEO, 김준구 네이버웹툰 CEO, 알렌 라우 왓패드 CEO 겸 창업자가 21일(한국시간) 북미 테크 컨퍼런스인 ‘콜리전 컨퍼런스’에서 ‘새로운 창작자 세대의 강화’를 주제로 대담을 나눴다고 밝혔다.

진행은 제이콥 와드 NBC 저널리스트가 맡았다. 이번 대담은 콜리전 컨퍼런스 측이 왓패드 인수로 글로벌 톱 웹툰 플랫폼과 웹소설 플랫폼을 갖춘 네이버에 관련 세션을 제안하며 이뤄졌다.

콜리전 컨퍼런스는 이달 20일부터 22일까지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리는 글로벌 테크 컨퍼런스다. 이 컨퍼런스에는 매년 4만명 이상의 관람객이 참관하고 1250여개의 스타트업, 1000여명 이상의 투자자들이 참석한다.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비즈 스톤 트위터 공동설립자, 피지 시모 페이스북 애플리케이션(앱) 총괄 등 글로벌 테크 기업가들은 물론, 존 토리 토론토 시장 등 각계각층 인사들이 연사로 등장한다.

콜리전 컨퍼런스 홈페이지 캡처. [사진=네이버 제공]

한성숙 네이버 CEO는 대담 서두에 검색을 시작으로 커머스·핀테크·클라우드 등은 물론 스노우나 제페토와 같은 새로운 플랫폼들도 자체적으로 만들어 내고 있는 네이버의 방향성에 대해 소개하며 네이버가 글로벌 산업의 하나로 성장시킨 사례로 웹툰을 언급했다.

이어 스토리텔링 플랫폼의 특징과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한 CEO는 웹툰·웹소설 등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의 특징으로 기술과 다양성을 꼽았다. 그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스토리텔링 창작자와 사용자가 모이는 플랫폼”이라며 “이들 플랫폼에는 소수의 베스트셀러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작가들의 작품들이 다양한 나라의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준구 CEO는 더 많은 개인들이 자신의 생각을 작품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기술 개발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CEO는 “스토리텔링 콘텐츠의 핵심은 다양성에 있다”며 “앞으로 아이디어만 있다면 누구나 이미지형의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AI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한 오토드로잉 등 다양한 제작 도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렇게 창작의 허들을 낮춤으로써 작품의 다양성은 더욱 커질 것이며, 다양한 작품 속에서 보석 같은 슈퍼 IP(지식재산권)를 찾아 선보이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작품의 다양성이 증가하는 만큼, 좋은 작품을 발굴하고 독자들에게 추천하는 기술도 중요하다. 김 CEO는 “네이버웹툰은 아마추어가 활동할 수 있는 영역과 이들이 프로로 성장할 수 있는 영역을 모두 가지고 있어 ‘유튜브’와 ‘넷플릭스’의 특성을 모두 갖추고 있다는 평을 받는다”며 “수많은 아마추어 작품이 프로 콘텐츠로 진화하고 많은 구독자와 수익을 거둘 수 있도록, 서비스에 콘텐츠 추천을 비롯한 다양한 기술을 적용 중이다”라고 말했다.

알렌 라우 CEO는 “왓패드에 올라온 수많은 작품수를 생각한다면,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사이트를 얻고 콘텐츠 가치를 높이는 것은 당연한 선택”이라며 “왓패드에 올라오는 수많은 작품들은 영화나 TV드라마 등으로 제작됐으며, 올해도 90개 이상의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라고 소개했다. 왓패드에는 500만명의 창작자가 10억건 이상의 작품을 게재했다.

네이버의 왓패드 인수는 글로벌 웹툰 시장의 1위인 네이버웹툰과 웹소설 1위인 왓패드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양사의 시너지에도 관심이 모아졌다. 이 자리에서는 네이버웹툰과 왓패드의 시너지와 성공 가능성도 언급됐다.

라우 CEO는 “왓패드(9000만명)와 네이버웹툰(7200만명)에는 매달 1억6000만명의 사용자가 있으며, 이 두 플랫폼을 통해 콘텐츠의 가치를 상승시킬 수 있는 움직임들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또한 “TV쇼나 영화로 만들기 위해 원천 콘텐츠를 찾을 때 원작 콘텐츠에 검증이 매우 중요하다”며 “소수가 아니라 전 세계의 사용자들이 검증한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한 2차 저작물들도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네이버웹툰의 미국 사용자 중 69%, 왓패드 사용자의 80%가 Z세대일 정도로 젊은 세대의 관심이 높아 웹툰과 웹소설의 잠재력은 더욱 크다. 한성숙 CEO는 “글로벌 Z세대들은 웹툰과 왓패드처럼 디지털 기반으로 새롭게 나타난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 IP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비즈니스는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