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3 11:55 (수)
저축은행도 ‘오픈뱅킹’ 시대, 최대 연10%금리 적금 특판…카드사는 5월말부터
저축은행도 ‘오픈뱅킹’ 시대, 최대 연10%금리 적금 특판…카드사는 5월말부터
  • 곽호성 기자
  • 승인 2021.04.28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곽호성 기자] 29일부터 저축은행 고객도 '오픈뱅킹'(Open Bankin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오픈뱅킹은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자신의 모든 계좌를 조회하고 자금 이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카드사 오픈뱅킹은 다음달 말부터 이뤄진다.
 
28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29일부터 73개 저축은행이 저축은행중앙회 통합 앱(SB톡톡+) 또는 자체 앱을 통해 서비스를 우선 실시한다. 저축은행중앙회 통합 앱 서비스부터 시작해 다음달 초까지 실시 완료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수신 계좌를 주는 전체 금융권에서 오픈뱅킹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오픈뱅킹은 2019년 12월 은행과 핀테크 기업부터 시작해 상호금융, 증권사 등으로 서비스 제공 범위가 넓어졌다.  현재 은행(18개), 핀테크 기업(62개), 상호금융(농협·수협·신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 등 5개 기관), 우정사업본부, 증권사(14개) 등 총 100곳이 오픈뱅킹 서비스를 하고 있다. 누적 가입자 수는 7657만명(중복 포함), 계좌 수는 1만3853좌다.

저축은행 오픈뱅킹 사용예시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저축은행 오픈뱅킹 사용예시 [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오픈뱅킹을 이용하려면 쓰고자 하는 저축은행 앱에서 신설된 오픈뱅킹 메뉴로 접속하고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이용해서 자신의 타 금융회사 계좌를 조회한다. 어카운트인포 서비스를 이용하면 계좌번호를 직접 입력하지 않아도 전 금융사의 본인계좌를 자동조회할 수 있다. 다음에는 오픈뱅킹을 통해 이용할 계좌를 등록하고 조회‧이체 등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금융위는 저축은행 오픈뱅킹이 실시됨에 따라 소비자가 다양한 금융회사에 자금을 예치하고 하나의 앱으로 손쉽게 관리할 수 있게 돼 이용경험과 편익이 개선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아울러 저축은행을 비롯한 참여업권 간 차별화된 앱 개발, 고객 서비스 경쟁을 통해 신규고객 유치, 디지털 경쟁력 강화도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는 오픈뱅킹을 통한 금융 혁신이 지속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오픈뱅킹 참여 업종을 꾸준히 확대할 계획이다. 카드사 오픈뱅킹 서비스는 다음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진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이날 오픈뱅킹 시행을 기념해 △오픈뱅킹서비스 개통 기념 최대 연10% 금리 적금 출시 △가입만 해도 아이폰, 갤럭시 등 경품 이벤트 △저축은행 통합앱 ‘SB톡톡플러스’의 다양하고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SB톡톡플러스의 서비스는 오픈뱅킹서비스,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비대면 정기예금 전용 계좌서비스, 자동이체 계좌이동서비스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