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부실급식·용변제한' 논란에 고개숙인 국방장관·육군총장..."책임통감"
'부실급식·용변제한' 논란에 고개숙인 국방장관·육군총장..."책임통감"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2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최근 군 내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차 격리된 장병들이 부실 급식 등 열악한 상황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군 수뇌부가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과했다. 육군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 격리 장병의 '부실급식 폭로'가 게시된 지난 18일을 기준으로 열흘 만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욱 국방부 장관은 28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인사말에서 "최근 일부 부대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과정 중에 발생한 격리장병 급식 부실, 열악한 시설제공, 입영장정 기본권 보장 미흡 등으로 국민 여러분께 큰 심려를 끼쳐드렸다"며 "국방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며 송구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국방부와 각 군은 현재 운용하고 있는 방역관리대책본부의 임무수행체계를 보완하고 현장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최단기간 내에 부모님의 마음과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격리 장병의 생활 여건 등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남영신 육군참모총장도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열고 "최근 일부 부대에서 용사들에 대한 과도한 방역 조치로 인해 장병 기본권까지 침해하게 된 일련의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각급 부대 주요지휘관에게 현재의 방역관리체계를 제로베이스 수준에서 진단 및 재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육군은 육군은 새달 9일까지 최근 코로나19 격리 장병에 대한 부실 급식과 열악한 격리시설 등 기본권 침해사항에 대해 전반적으로 점검하기 위한 육군 방역관리체계 집중진단기간을 운영할 방침이다.

최근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휴가 복귀 후 의무 격리된 장병들에게 제공되는 급식과 생활 여건이 터무니없이 열악하다는 폭로가 나왔다. 한 육군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 격리 장병은 페이스북 커뮤니티를 통해 "휴대전화도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고 항의했다.

열악한 격리시설과 용변보는 시간까지 제한하고 있다는 육군훈련소의 과잉방역 조치 등으로 '폭로 릴레이'가 이어지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부실급식 제보자에 대해 소속 부대가 휴가 5일을 삭감하는 징계 조치를 내렸다는 주장도 나왔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서 장관을 상대로 “부실 급식을 제보한 병사가 징계를 받았다고 하는데 사실이냐”며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

이에 국방부 측은 확인 결과 징계 사례는 발견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