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현대건설, 디에이치 클린존으로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현대건설, 디에이치 클린존으로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 수상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5.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현대건설이 디에이치 미세먼지 저감상품인 '클린존'으로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iF 디자인 어워드 2021’ 본상을 수상했다. 

6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iF 디자인 어워드'는 1953년부터 독일에서 매년 개최하는 세계적인 디자인 공모전으로 'IDEA 디자인 어워드' 및 '레드닷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이 공모전은 디자인 혁신과 사용자 혜택, 사회적 책임 등 높은 수준의 심사기준을 거쳐 최고의 디자인 상품을 선정한다. 

현대건설은 이번 공모전에서 국내 건설사 중 유일하게 본상을 수상했다. 클린존은 앞서 미국 아키타이저 어워드를 비롯해 국내 우수디자인상품(GD) 및 한국색채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디에이치 클린존이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디에이치 클린존이 iF 디자인 어워드 2021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사진=현대건설 제공]

이 제품은 에어워셔와 미스트 쿨링포그(안개분사)시스템이 결합된 제품으로 코로나 상황에 특화된 오염물질 저감 상품이라는 게 현대건설의 설명이다. 

클린존을 설치하면 외부 활동 후 실내에 들어가기 전, 신체에 남아있는 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 및 살균할 수 있다. 에어워셔에서 나오는 깨끗한 바람을 통해 신발이나 옷에 남아있는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손에 뭍은 오염물질을 세정할 수 있다. 

특히 미스트 쿨링 포그 시스템은 주변 환경을 쾌적하게 하고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제거하는데 도움을 줄 뿐 아니라 감각적인 디자인을 구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현대건설은 '디에이치 아너힐즈'를 시작으로 '디에이치 라클라스', '디에이치 자이 개포' 등에 클린존을 설치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현대건설의 디자인 능력이 세계적으로 우수하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고객 최우선을 바탕으로 디자인과 첨단기술을 결합한 다양한 상품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