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3 11:18 (수)
태양광으로 가로등 밝히고 북극얼음 얼리고...현대차 '포 투모로우' 솔루션 첫 공개
태양광으로 가로등 밝히고 북극얼음 얼리고...현대차 '포 투모로우' 솔루션 첫 공개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5.0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UNDP(유엔개발계획)와 함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다양한 솔루션을 만들어 현실화하는 크라우드소싱(대중의 참여로 해결책을 얻는 방법)의 첫 결과물을 내놓았다. 태양광 가로등과 그린에너지 모빌리팅, 리얼 아이스 등 3종의 솔루션이다.

현대차가 '포 투모로우(for Tomorrow)' 프로젝트 론칭 6개월을 맞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도출된 다양한 솔루션을 6일 처음으로 선보였다. 포 투모로우는 교통, 주거, 환경 등 오늘날 글로벌 사회가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내일을 만들기 위해 전세계 각계 구성원의 집단지성을 모아 솔루션을 만들고 이를 현실화하는 크라우드소싱 방식의 캠페인이다.

이번에 공개된 솔루션은 실제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이 직면한 환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홈페이지에 직접 제시한 내용을 기반으로 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자동차가 '포 투모로우' 프로젝트 론칭 6개월을 맞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도출된 다양한 솔루션을 6일 처음으로 선보였다. 왼쪽부터 프로젝트 영상을 통해 공개된 솔루션을 제안한 영국의 시안 셔윈, 네팔의 소니카 만다르, 나이지라아의 오나 안젤라 아마카와 프로젝트 홍보대사인 배우 제시카 알바.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프로젝트 홍보대사이자 어니스트 컴퍼니 창립자인 배우 제시카 알바의 내레이션이 나오는 영상에는 나이지리아 태양광 가로등과 네팔 그린에너지 모빌리티, 영국 리얼 아이스 등 3가지 솔루션이 선을 보였다.

현대차는 태양광 가로등은 낙후 지역의 태양광 가로등 설치를 지원하는 솔루션으로, 태양광 가로등 덕분에 지역 주민이 일몰 후에도 다양한 활동을 할 수 있어 지역 사회에 활기를 불어넣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린 에너지 모빌리티는 네팔의 노후화된 미니 전기버스 ‘사파 템포’에 고효율 배터리를 적용할 수 있도록 경제적인 지원을 해주는 핀테크 플랫폼 솔루션이다.

또한 리얼 아이스는 얼음이 녹아내려 해수면이 높아지면서 50년 이내에 현재 거주지에서 불가피하게 이동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웨일즈의 일부 지역을 위해 북극의 얼음을 다시 얼릴 수 있도록 고안된 기술에 대한 솔루션이다. 제안자는 뱅거대학교와 함께 기계를 개발해 테스트를 진행 중이며 추후 완성된 기계는 북극 지역 주민이 운영할 방침이다.

현대차 측은 영상에 공개된 3가지 솔루션 외에도 지난해 10월부터 총 30여개국에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50여개의 다양한 솔루션이 홈페이지에 접수됐으며, 대다수 솔루션이 대기오염, 지구 온난화, 친환경 에너지 등 글로벌 공통으로 직면한 환경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는 내용으로 채워졌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제안된 솔루션의 대부분이 환경이슈와 지속가능성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가진 MZ세대가 직접 참여한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고, 이번 프로젝트가 글로벌 환경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MZ세대의 새로운 공감과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현대차와 UNDP는 환경 운동가 데이비드 드 로스차일드를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UNDP 산하 'UNDP 액셀러레이터 랩스', 현대 크래들을 통해 이중 일부 솔루션을 현실화할 수 있도록 이달부터 본격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지원 과정은 다큐멘터리로 제작해 오는 9월 유엔총회 기간에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브랜드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가속화하고 지속 가능한 사회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며 "더 많은 사람이 더 나은 내일을 만들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