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3 11:18 (수)
네이버, ESG 해외채권 3억달러 증액 발행…국내 민간기업 최초
네이버, ESG 해외채권 3억달러 증액 발행…국내 민간기업 최초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5.0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네이버가 지난 3월 발행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속가능채권을 3억달러 규모로 증액 발행했다.

네이버는 지난 3월 5억달러 규모의 해외채권 데뷔 발행에 이어, 이달 5일 3억달러 규모의 증액 발행에도 성공했다고 6일 밝혔다. 네이버의 이번 해외사채 리오프닝은 국내 민간기업 최초다.

네이버는 지난 3월 발행된 5억달러 규모의 2026년 만기 지속가능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꾸준한 추가 수요를 바탕으로, 기존 채권을 추가로 증액하는 리오프닝을 진행해 3억달러 규모의 추가 자금 조달에 성공했다. 이번 리오프닝까지 포함해 총 8억달러가 된 네이버의 지속가능채권 규모는 국내 최대 수준이다.

네이버 측은 당초 2억달러 규모로 자금 조달에 나섰으나, 해외우량투자자들의 실수요를 바탕으로 기존 목표금액을 상회하는 3억달러를 증액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88%, 유럽 12% 배정 받았고, 투자자 유형별로는 자산운용사 66%, 은행 및 PB 33%, 보험사 및 기타 투자자 1%를 배정받았다.

네이버 분당 사옥. [사진=연합뉴스]

네이버는 5일 오전 미국채 5년 대비 110 bps area에 최초 금리 가이던스를 제시해 북빌딩을 개시했다. 이날 오후 7시경 최종 금리 가이던스는 미국채 5년 대비 85 bps로 제시했고, 당시 투자자 수요 최대 금액은 10억달러 수준이었다.

통상 목표 금액 대비 3·4배수로 수요를 모집하는 신규 채권 발행과 달리, 리오프닝은 이미 발행한 5억달러 채권을 증액하므로 실수요 위주인 점이 큰 차이점이다. 리오프닝 방식에도 불구하고 최대 주문 기준으로 조달 금액 대비 3배 이상 수요를 모집한 점이 인상적이다.

이번 증액 발행과 관련해 무디스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네이버의 신용등급(A3 안정적/A- 안정적)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판단했고, 증액 발행을 고려해도 낮은 수준의 레버리지 비율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상진 네이버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이번 리오프닝을 계기로 네이버 ESG 경영에 대한 투자자들의 긍정적 신뢰를 재확인했고, 향후 친환경·사회적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