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3 11:55 (수)
하나카드, 7월부터 업계 최초 '노란우산' 가입대행 추진
하나카드, 7월부터 업계 최초 '노란우산' 가입대행 추진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5.06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하나카드가 중소기업중앙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카드업계 최초로 노란 우산 가입업무를 추진할 예정이다.

하나카드는 중소기업중앙회와 '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현재, 노란우산 가입업무대행은 하나은행, MG새마을금고 등 15개 금융기관에서 하고 있으며, 카드업계 중에서는 하나카드가 최초이다.

권길주 하나카드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하나카드 제공]

아울러 금년 하반기 소상공인 복지향상을 위해 노란우산 가입자의 니즈를 반영해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는 '노란우산 제휴카드'를 출시 할 예정이다. 소상공인 금융우대 기반 마련을 위해 중소기업중앙회의 노란우산, 공제사업기금, 파란우산 공제 등 ‘KBIZ 데이터’를 활용한 소상공인 신용평가 모형을 새롭게 개발할 방침이다.

권길주 하나카드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들에게 개선된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손님과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눌수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이번 협약으로 소기업·소상공인이 확대된 가입 채널을 통해 더욱 편하게 노란우산에 가입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며 "하나카드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노란우산 가입자 및 소상공인을 위한 대출한도 확대, 금리우대 등 금융지원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