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1 09:06 (일)
지난해 이자 감당 못한 한계기업 34.5%, 역대 최대...매출 감소폭도 최대
지난해 이자 감당 못한 한계기업 34.5%, 역대 최대...매출 감소폭도 최대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6.0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지난해 번 돈으로 이자도 못 갚는 한계기업이 34.5%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매출액도 2년째 뒷걸음질하며 역대 최대 감소폭을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유가 하락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20년 기업경영분석 결과(속보)'에 따르면 외부감사대상 비금융 영리법인기업 2만5871곳 가운데 지난해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인 한계기업 비중은 34.5%로 전년(31%)보다 3.5%포인트 늘었다. 이는 2013년 관련 통계 편제 이후 역대 최대 기록이다.

이자보상비율이 100% 미만이라는 것은 기업의 연간수익이 이자 등 금융수익을 감당하지 못했다는 뜻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영업적자에 이른 이자보상비율이 0% 미만인 기업비율도 전년에 비해 4.1%포인트 늘어난 25.2%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자보상비율이 500% 이상 넘는 기업수는 41.1%로 전년보다 0.2%포인트 늘었다.

지난해 한계기업이 34.5%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한은 측은 코로나19로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지면서 석유정제 업종의 수요가 크게 감소하고 유가 하락으로 화학제품의 수익도 악화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는 항공사 여객 수송 및 항공화물 수송이 줄면서 운수창고업도 적자로 돌아 서는 등 적자 기업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전체 기업의 이자보상비율은 391.5%로 전년(367.6%)보다 올랐으나 2018년(593.3%)에 비하면 201.8%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이자보상비율은 영업이익으로 금융비용을 부담할 수 있는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로, 이자보상비율이 낮을 수록 기업들의 빚 갚을 능력이 떨어졌다는 뜻이다.

기업의 매출액은 전년(-1.0%)보다 하락폭이 더 커져 –3.2%를 기록했다. 매출액은 2년 연속 마이너스로 역대 최대 감소폭을 나타냈다. 제조업이 -3.6%로 전년(-2.3%)보다 더 악화됐고, 전자·영상·통신장비(7.5%)가 선전했음에도 석유정제·코크스(-34.3%)와 화학물질·제품(-10.2%) 매출이 줄어든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비제조업도 0.8%에서 -2.6%로 마이너스 전환됐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매출 감소폭이 더 컸다. 대기업의 매출액은 -4.3% 줄어 전년(-1.5%)보다 하락 폭이 커졌다. 중소기업도 1.5%에서 0.8%로 낮아졌다. 

2020년 국내 기업 성장·수익·안정성 지표. [자료=한국은행/연합뉴스]

매출액 하락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률 등 수익성 지표는 전년보다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0.3%포인트 늘어난 5.1%를 기록했다. 제조업이 4.9%로 전년(4.7%)보다 0.2%포인트 올랐고, 비제조업도 5.3%로 0.4%포인트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4.7%에서 4.9%로, 중소기업은 5.3%에서 5.6%로 높아졌다. 매출액 대비 매출원가가 80.1%에서 79.1%로 낮아지면서 수익구조는 다소 좋아진 반면, 판매관리비 비중은 15.1%에서 15.9%로 늘었다.

안정성을 나타내는 부채비율은 97.4%로 전년(97.6%)보다 0.2%포인트 감소했으며, 차입금의존도도 28.2%로 0.1%포인트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