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3 11:18 (수)
정의선 현대차 회장, 英오토카 '이시고니스 트로피' 수상...현대차의 변화와 혁신 주도 평가
정의선 현대차 회장, 英오토카 '이시고니스 트로피' 수상...현대차의 변화와 혁신 주도 평가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6.0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영국 자동차 전문지로부터 최고 영예의 상을 받았다. 정 회장이 현대차의 변화와 혁신을 이끌고 미래 모빌리티를 견인하고 있다는 평가다.

현대차그룹은 정 회장이 8일(현지시각) 영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가 주관하는 '2021 오토카 어워즈'에서 '이시고니스 트로피'를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오토카 어워즈 행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오토카는 1895년 세계 최초로 발간된 자동차 전문지로, 매년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둔 인물과 제품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오토카 어워즈에서 최고상인 '이시고니스 트로피'를 수상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 회장이 수상한 이시고니스 트로피는 오토카 어워즈 중 최고 영예의 상으로, 전설적 자동차 디자이너 겸 엔지니어인 '알렉 이시고니스'의 이름을 차용해 명명됐다.

앞서 2014년에는 론 데니스 맥라렌 회장, 2018년에는 토요타의 토요다 아키오 사장, 2019년 디터 제체 다임러 회장, 2020년 하칸 사무엘손 볼보 CEO 등이 이시고니스 트로피를 받았다.

오토카 측은 정 회장의 수상 이유로 "지난 10년 현대차그룹은 현재 세계 굴지의 자동차 그룹으로 성장했으며, 정의선 회장이 이러한 변혁의 원동력이었다"며 "10년 전만 해도 현대차·기아는 흥미로운 브랜드가 아니었지만 정의선 회장 리더십으로 주요 선두 업체들과 대등하게 경쟁하며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N 브랜드와 제네시스 브랜드 등을 앞세워 시장을 확대하고 있으며,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분야에서는 업계 선두주자로 발돋움했다"면서 "더 이상 경쟁사들을 따라잡으려 하지 않고, 오히려 다른 자동차 기업들이 현대차그룹을 추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 임직원들에게 영광을 돌리며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이끌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사진=현대차그룹 제공]

정 회장은 "오토카 어워즈의 이시고니스 트로피를 받게 돼 영광"이라며 "알렉 이시고니스 경이 보여준 선구적인 혁신은 현대차그룹 임직원에게 영감의 원천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상은 현대차그룹 모든 임직원들의 노력의 결과"라며 "이 영예는 지속가능하고 고객 중심적인 모빌리티 솔루션을 통해 인류에 공헌하겠다는 우리의 의지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뛰어난 경영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이끌었다. 기아 사장 당시 성공적으로 '디자인 경영'을 추진했고, 현대차 부회장 재임 기간에는 글로벌 금융위기와 유럽 재정위기에 맞서 성장을 이끌었으며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를 출범, 안착시켰다는 평가다.

아울러 정 회장은 자동차 산업과 모빌리티 재편에 선제적인 과감한 투자와 제휴, 적극적 인재 영입 등을 통해 현대자동차그룹을 '자동차 제조 기업'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변모시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