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3 11:18 (수)
광주 철거건물, 버스 덮쳐 9명 사망·8명 중상…안전불감증이 부른 붕괴 대참사
광주 철거건물, 버스 덮쳐 9명 사망·8명 중상…안전불감증이 부른 붕괴 대참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6.1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광주광역시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현장에서 철거 중이던 5층짜리 건물이 갑자기 무너지면서 도로 정류장에 잠시 멈춰서 있던 시내버스를 덮치는 붕괴사고로 17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9명이 목숨을 잃고 8명이 중상을 입는 대참사에 경찰은 전담수사팀을 꾸리고 사고 원인 규명과 함께 관련 수사에 본격 나선다.

1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방 당국은 전날 오후 4시 22분께 발생한 재건축건물 철거 현장에서 행인이나 공사 작업자 등 추가 매몰자가 있는지를 이틀째 수색 중이다. 건물 잔해 아래에 깔린 시내버스에서 운전기사와 승객 등 17명을 구조한 이후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는 지금까지 없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연합뉴스]
9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의 한 철거 작업 중이던 건물이 붕괴, 도로 위로 건물 잔해가 쏟아져 시내버스 등이 매몰됐다. [사진=연합뉴스]

수색 이틀째 날 오전 5시 기준 버스정류장, 도로, 보행로를 덮쳤던 건물 잔해를 중장비로 걷어내는 탐색 절차는 마무리됐다. 소방 당국은 붕괴 직전 건물 안에 남아있었을지 모를 작업자 등을 찾는 수색을 소규모로 진행하고 있다. 

추가 매몰자를 찾는 수색이 마무리되면 경찰은 소방청·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합동 감식을 벌여 붕괴 원인을 규명하는 현장 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산업개발과 철거를 맡은 하도급업체 측은 붕괴 직전 이상 조짐을 감지하고 대피한 인원을 제외하고 건물 내 작업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인근 버스정류장에 막 정차한 운림54번 시내버스가 건물 잔해에 매몰되면서 인명 피해가 컸다. 현재까지 버스에서 17명이 구조됐는데, 이 중 9명은 숨졌고 8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당초 버스 1대와 승용차 2대가 매몰됐다는 목격자 진술에 따라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승용차들은 붕괴 직전 멈춰 서 피해를 입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CCTV 영상에는 버스가 정류장에 정차하자마자 5층 규모 건물이 붕괴하면서 버스를 완전히 덮쳤고 거리에 다른 보행자는 없었다.

광주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 [그래픽=연합뉴스]

사고가 발생한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주택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에서 철거팀은 굴삭기로 4~5층 높이의 폐자재·흙더미 위에서 건물 뒤편 벽체를 부쉈다. 지난 8일에는 건물 뒤편 아래층 일부를 허문 뒤 쌓은 폐자재·흙더미 위에서 작업을 진행했다. 

철거 전문가들은 해당 철거 방식이 '안전하지 않다'고 말한다. 일반적으로 철거 작업은 폭파 방식과 굴삭기를 통해 위층에서 아래층으로 내려오면서 잘게 부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사고가 발생한 현장처럼 한 쪽면부터 철거를 시작하면 한 쪽이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균형이 무너질 수 있다.

이러한 가운데 철거공사에 투입된 작업자 다수가 원청에서 하도급, 재하도급으로 이어지는 건물해체 작업에 투입됐다고 증언하면서 공사가 다단계 하도급 구조로 이뤄졌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해당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추진하는 조합은 시공사와 3개 철거업체만이 하도급 계약을 맺었다고 공고했다. 불법 재하도급 여부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0일 오전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대시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0일 오전 권순호 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가 광주 동구 학동 철거건물 붕괴 사고 현장을 찾아 대시민 사과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는 10일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사과했다.

권 대표는 이날 0시 넘어 붕괴 사고현장 브리핑에서 "사고 소식을 듣고 바로 서울에서 내려왔다. 일어나선 안될 사고가 일어났다. 떨리는 마음이 가시질 않는다"며 "불의의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과 유가족분들, 부상자분들에게 뭐라 말씀드리기 어려울 정도로 죄송한 마음이다. 사고원인이 조속히 밝혀지도록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0대 건설사 중에 무사고는 HDC현대산업개발이 유일했다"고 밝힌 권 대표는 "사고 원인 규명과 관계없이 피해자·유가족 지원에 최선을 다하도록 회사 역량을 다하겠다. 조합원과 광주시민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허리를 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