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7 18:35 (월)
전수조사 공방...국힘 감사원의뢰·민주 출당조치 '진정성' 서로 저격
전수조사 공방...국힘 감사원의뢰·민주 출당조치 '진정성' 서로 저격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6.1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정치권의 부동산 투기 여부 전수조사에 대한 공방이 고조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투기 의혹을 받은 12명의 여당 의원을 당에서 내보내기로 하는 초강수를 두면서 부담을 덜어낸 반면,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감찰 권한이 없는 감사원에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나머지 여,야당으로부터 협공을 받는 모양새다.

민주당은 전수조사를 받겠다는 제1야당의 진정성을 의심하고, 국민의힘은 여당의 출당조치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맞부딪혔다. 

국민의힘은 9일 감사원에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여부 전수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감사원은 감사원법상 국회의원들은 직무감찰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난색을 표했고, 민주당은 "시늉만 하지 말라"며 제1야당을 압박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국회의원은 직무감찰이 될 수 없다'는 내용의 감사원 통보서를 들어보이며 국민의힘이 권익위 조사에 응할 것으로 촉구했다.  [사진=연합뉴스]

보수 야권의 국민의당을 포함한 규모가 크지 않은 야당들도 민주당처럼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국민의힘은 더욱 코너에 몰린 상황이다.

민주당은 지난 8일 권익위 조사 결과에 따라 부동산 의혹이 제기된 의원 12명에 대해 탈당을 권유하는 선제대응으로 부담을 덜어낸 뒤 국민의힘에 역공세를 펼쳤다. 감사원 전수조사가 법률상 불가능하기에 야당이 부동산 투기의혹 검증에 나설 의지가 없다는 점을 드러냈다는 것이다.

송영길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힘이 사실상 전수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고, 윤호중 원내대표도 "권익위 조사에 응하는 것이 도리"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의당과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국회 비교섭단체 5개 정당도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하면서 국민의힘의 동참을 압박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 원내대변인이 9일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국민의힘 전주혜 원내대변인(왼쪽부터),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 원내대변인이 9일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여부 전수조사를 의뢰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이같은 압박에 대해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감사원 감사는 얼마든 가능"하다며 "여당만 합의하면 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내세운 표면상 이유는 민주당 출신 전현희 위원장이 이끄는 권익위의 조사 중립성을 믿을 수 없다는 것이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감사원이 제대로 조사할 수 있는 기관"이라면서도 권익위 조사 검토 여부에 대해서는 "감사원에서 가부 입장이 있고 난 후에는 어떤 방식이라도 철저히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국민의힘은 민주당 의원들의 개별 비위를 파헤치며 반격에 나섰다. 윤미향 민주당 의원이 첫 대상이 됐다. 전주혜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주당이 비례대표 윤 의원에게 탈당 권고가 아닌 출당 조치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 것에 대해 "겉으로는 초강수처럼 보이지만, 이 같은 조치를 두고 어떤 국민이 진정성을 믿겠나"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