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09:26 (금)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루이 비통’ 오픈...글로벌 럭셔리 남성 브랜드 강화할 것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 ‘루이 비통’ 오픈...글로벌 럭셔리 남성 브랜드 강화할 것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1.06.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이 1년에 걸친 남성층 리뉴얼을 마치고 ‘멘즈 럭셔리관’을 선보인다. 현대백화점은 압구정본점 4층에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 비통’의 남성 전문 매장을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오픈하는 ‘루이 비통’ 남성 전문 매장은 172㎡(약 52평) 규모로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버질 아블로’가 디자인한 루이 비통 2021 가을-겨울 남성 프리컬렉’ 등 남성 전문 의류 및 액세서리 등을 선보인다.

이번 ‘루이 비통’ 남성 전문 매장 오픈으로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은 국내 최고 수준의 력서리 남성 브랜드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24일 오픈한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루이 비통' 남성 전문 매장 전경 [사진=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지난해 6월 압구정본점 4층의 이름을 ‘멘즈 럭셔리관’으로 정하고 글로벌 럭셔리 남성 브랜드 라인업을 순차적으로 강화해 왔다. 지난해 구찌 멘즈, 발렌시아가 멘즈, 랄프로렌 퍼플라벨, 로로피아나 멘즈 등을 입점시킨데 이어 올해에는 프라다 워모, 돌체앤가바나 우오모 스토어 등을 선보였다.

리뉴얼을 시작한 이후 남성 매출도 대폭 늘었다. 지난해 하반기(7~12월) ‘멘즈 럭셔리관’의 매출은 지난 2019년 하반기와 비교해 14.4% 늘었고,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4.7% 늘었다. 특히, 3040 남성 고객의 올해 매출은 106.8% 확대됐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이번 ‘루이 비통’ 남성 전문 매장 입점을 통해 압구정본점이 남성 전문 럭셔리 부띠끄로서의 입지가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올 하반기에는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과 판교점 등에도 글로벌 럭셔리 남성 브랜드를 강화해 ‘남성 럭셔리 부띠끄’로 변신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