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8:01 (목)
중흥그룹 "외부 차입 없이 대우건설 인수...세계 최고 부동산 플랫폼으로 키울 것"
중흥그룹 "외부 차입 없이 대우건설 인수...세계 최고 부동산 플랫폼으로 키울 것"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7.06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중흥그룹이 대우건설 인수와 관련해 외부 차입 없이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부동산 플랫폼으로 키울 것이라고 선언했다.

중흥그룹은 5일 대우건설 주식 2억1093만1209주(지분율 50.75%)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6일 밝혔다.

중흥그룹 측은 대우건설 매각주체인 KDB인베스트먼트와 양해각서(MOU) 체결, 확인실사, 주식매매계약(SPA), 기업결합 신고 등을 신속하게 진행해 연내에 인수를 완결하겠다는 계획이다.

중흥건설 사옥. [사진=중흥그룹 제공]
중흥건설 사옥. [사진=중흥그룹 제공]

업계 일각에서는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관련해 새우가 고래를 삼켰다는 표현까지 나오지만, 중흥그룹은 시공능력평가 35위 중흥건설과 15위 중흥토건을 거느린 자산총액 9조2070억원의 대규모 부동산 개발능력을 갖춘 전문 건설 기업이다.

이번 인수가 정상적으로 마무리되면 대우건설의 푸르지오 브랜드를 품으면서 주택 부문에서의 프리미엄 브랜드 파워와 해외사업, 플랜트사업까지 그 영역을 확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흥그룹 관계자는 "대규모 부동산 개발능력을 보유한 중흥의 강점과 우수한 주택 브랜드, 탁월한 건축· 토목·플랜트 시공 능력 및 맨 파워를 갖춘 대우건설의 강점이 결합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건설 전문 그룹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할 것"으로 자신했다.

중흥그룹 측은 특히 푸르지오를 국내 1등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투자를 아끼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바탕으로 단순 시공에서 벗어나 국내외 대규모 부동산 개발 사업을 통한 지속적인 수익 창출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아울러 해외 유수의 엔지니어링 회사를 인수해 해외 토목 및 플랜트 사업의 근본적인 경쟁력 확대 방안도 검토할 예정이다. 신재생 에너지 분야와 첨단 ICT 기술을 확보해 세계 최고 수준의 ‘부동산 플랫폼’으로서 경쟁력을 갖춰 나간다는 계획이다.

중흥그룹 고위 관계자는 "건축·인프라·엔지니어링 역량을 바탕으로 대규모 부동산 개발 및 운영까지 아우르는 선진 디벨로퍼의 시대를 여는데 5400여명의 대우건설 임직원 여러분들과 함께 하겠다"며 "또한 대우건설이 최고의 건설사인 만큼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중흥그룹은 대우건설 임직원들의 역량이 최대한 발휘될 수 있도록 고용안정과 경영의 자율성을 보장함으로써 건설 분야 최고의 인재들이 몰려드는 기업으로 만들 계획이다.

중흥그룹 관계자는 인수자금 조달과 관련해 "일시적으로 단기 브릿지론 성격의 자금을 일부 차입하지만 내년까지 유입될 그룹의 영업현금흐름으로 대부분 상환할 예정이어서 사실상 외부 차입 없이 대우건설을 인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