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8:01 (목)
2024년까지 부산사상·창원 등 13곳 도시재생 뉴딜 추진
2024년까지 부산사상·창원 등 13곳 도시재생 뉴딜 추진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7.08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2024년까지 부산시 사상구 모라동과 경남 창원시 등 13곳에서 낡은 주거지가 정비되고 거점 공동시설과 창업지원 시설 등이 들어서는 도시재생 뉴딜 사업이 추진된다. 쇠퇴한 도심을 활성화거점을 탈바꿈시킬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7일까지 서면으로 진행한 제27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에서, 올해 1차 도시재생 뉴딜 신규사업으로 부산 사상 등 총 13곳을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는 부산 사상과 강원 영월 등 총괄사업관리자형 2곳, 경남 창원, 충남 당진 등 인정사업 11곳이다.

2021년 1차 신규선정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2021년 1차 신규선정 위치도.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총괄사업관리자형은 공기업이 주도하는 공공임대 사업 등 거점사업과 연계해 시행되는 도시재생이다. 인정사업은 도시재생 활성화계획은 수립되지 않았으나 도시재생과 비슷한 효과를 인정받아 추진되는 소규모 점단위 재생사업이다.

국토부는 "이번에 선정된 13곳의 사업지에는 2024년까지 2065억원(국비 690억원, 지방비 722억원, 부처연계 65억원, 공기업 565억원, 기금/민간 23억원)이 투입되고, 총 29만㎡의 쇠퇴지역에서 도시재생이 이뤄질 예정"이며 "공공임대 240호가 공급되고 노후주택 정비를 통해 120호의 신축 주택이 지어지는 등 주거 여건이 개선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화·복지·체육시설, 주차장 등 18개의 생활 SOC와 로컬푸드 판매·청년 창업공간 등 23개의 창업지원시설 등이 건립된다.

국토부는 공공투자에 따라 1500여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부산 사상구 재생사업은 과거 직물, 신발 등 제조업이 주산업이었으나 지금은 상권이 침체한 모라동 일대(10만2000㎡)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총괄사업관리자로 나서 생활문화 복지 거점과 시장활력 거점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행복주택 100호를 공급하고 노후건축물을 활용해 생활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래내 다온플랫폼'을 조성하는 한편, 카페와 방직교육공간, 그림책방, 마을관리소, 공동육아나눔터 등을 짓는다.

또한 20년 이상 된 노후주택을 정비하고, 보·차도 분리로 보행자 안전을 확보하는 등 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정주여건을 개선한다.

창원 진해구 도시재생 인정사업(2097㎡)은 경화역 공원부지 일부를 활용해 지역주민과 관광객이 함께 이용하는 '니캉내캉다(多)가치센터'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국비 50억원 등 총 84억원이다.

부산 사상구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계획.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부산 사상구 도시재생 뉴딜 사업 계획.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는 이번 1차 선정에 이어, 9월(시·도에서 선정)과 12월(중앙에서 선정) 2차례에 걸쳐 도시재생사업을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지를 포함해 현재 총 417곳에서 도시재생뉴딜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중 78%(325곳)는 비수도권에서 진행되고 있다. 

문성요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이번에 선정된 신규 사업이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사업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