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13:52 (화)
IOC, '도쿄올림픽 노쇼' 북한에 내년까지 자격정지...재정적 지원도 중단
IOC, '도쿄올림픽 노쇼' 북한에 내년까지 자격정지...재정적 지원도 중단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9.09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북한 올림픽위원회(NOC)에 강력한 징계를 내렸다. 2020 도쿄올림픽 불참을 이유로 내년 말까지 자격을 정지하면서 모든 재정적 지원까지 끊기로 했더.

IOC의 이번 징계 결정이 남북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주목된다. 북한의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도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이 스포츠 축전을 계기로 북한과 대화 무드를 다시 조성해보겠다는 우리 정부의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마발 연합뉴스와 AF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IOC 이사회는 북한의 일방적인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과 관련해 NOC 자격을 2022년 말까지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북한의 일방적인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과 관련해 NOC 자격을 2022년 말까지 정지한다고 발표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바흐 위원장은 "북한 NOC는 도쿄올림픽에 불참한 유일한 국가였다"며 "그들은 올림픽 헌장에 명시된 대회 참가 의무를 이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올림픽 헌장에는 각국 올림픽위원회가 선수들을 파견해 올림픽대회에 참가할 의무가 있다(4장 제27조)고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북한은 국가 자격으로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조치로 북한은 자격 정지 기간 IOC로부터 모든 재정적 지원이 끊기게 됐고 국제사회의 제재로 지급이 보류된 지난 올림픽 출전 배당금도 완전히 상실된다.

하지만 IOC는 북한 선수들이 개인 자격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은 열어뒀다. 바흐 위원장은 올림픽 출전 자격을 가진 북한 선수들에게는 IOC가 시기를 보고 적절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난 3월 조선올림픽위원회 총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를 보호한다는 이유로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한 바 있다. 이어 4월에는 북한체육성이 운영 중인 조선 체육 홈페이지를 통해 '도쿄 노쇼'를 대외적으로 알렸다.

IOC 측은 북한과 오랜 대화를 하고 백신을 포함한 해결책을 제시했지만 이러한 조치는 북한 NOC에 의해 "체계적으로 거부됐다"고 설명했다. 결국 IOC는 도쿄올림픽 개막을 한 달가량 앞둔 지난 6월 북한의 대회 불참을 공식화하고 북한에 할당된 올림픽 출전권을 재배분했다. 북한 선수단은 끝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았다. 북한의 하계올림픽 불참은 1988년 서울 대회 이후 33년 만이다. IOC 206개 회원국 가운데 유일한 불참국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