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9 (목)
LG전자, 또 전장사업 투자...사이벨럼 인수로 車사이버보안 경쟁력 확보
LG전자, 또 전장사업 투자...사이벨럼 인수로 車사이버보안 경쟁력 확보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9.2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LG전자가 자동차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을 인수했다. 이로써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우는 전장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전장사업의 사이버보안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방침이다. 글로벌 고객사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하고 급성장 중인 자동차 사이버보안 시장을 조기에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LG전자는 최근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의 선도기업인 이스라엘 사이벨럼의 지분 63.9%를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회사의 기업가치는 1억4000여만달러로 LG전자가 이번 인수로 확보한 지분가치는 8946만달러(1060억원)에 육박한다. 또한 올 연말까지 일부 주식을 추가로 취득할 예정이다.

LG전자가 자동차 사이버 보안 전문기업인 사이벨럼을 인수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울러 양사는 2000만달러 규모의 신주투자계약(SAFE)도 체결했다. 해당 투자금액은 2022년 말에서 2023년 상반기 사이 주식으로 전환돼 지분율은 추가로 불어날 예정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지분 인수 이후에도 사이벨럼은 독립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며 완성차 업체, 자동차 부품 회사 등 기존 고객사들과 협력관계를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기존 경영진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이벨럼(2016년 설립)은 이스라엘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직원수는 50여명이다. 다양한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을 분석할 수 있는 멀티플랫폼 분석도구를 개발해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자동차 사이버보안 관련 취약점을 점검할 수 있는 독보적인 솔루션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LG전자 측은 설명했다.

각사 CI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인수에 나선 배경에는 최근 네트워크 연결이 필수인 커넥티트카 시대로의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이 커져서다. 양사는 앞으로 전장사업의 사이버 보안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 부사장은 "이번 사이벨럼 인수로 미래 커넥티드카 시대를 체계적으로 준비해 온 LG전자의 사이버 보안 경쟁력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LG전자는 2018년 8월 차량용 조명 시장 선두기업인 오스트리아 자동차 부품 회사 ZKW를 인수했고 2019년 말에는 사업 효율화를 위해 VS사업본부 산하 헤드램프 사업을 ZKW에 통합했다. 올해 7월에는 세계 3위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함께 전기차 파워트레인(전자동력장치) 분야 합작법인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