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9:06 (일)
3040 '캥거루족' 65만명…돌봄 필요인구는 135만명
3040 '캥거루족' 65만명…돌봄 필요인구는 135만명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9.27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지난해 우리나라 성인 중 314만명은 부모의 경제적 도움을 받아 생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65만명은 30~40대였다. 30대 미혼 인구 비중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성인 사회활동 참여율은 역대 최저치로 하락했다. 

통계청은 2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 인구주택총조사-인구·가구 기본 항목'을 발표했다. 통계청 조사에서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우리나라 20세 이상 인구 중 1783만3000명(42.9%)이 자신의 일이나 직업으로 생활비 원천을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 배우자의 일·직업으로 살아간 사람이 419만9000명(10.1%), 부모 도움으로 생활한 '캥거루족'이 313만9000명(7.5%), 금융자산으로 살아간 사람이 196만명(4.7%), 국가·지자체 보조로 생존한 사람이 150만9000명(3.6%)순이었다. 부동산 등 실물자산으로 생활비를 조달한 사람도 62만9000명(1.5%)이었다. 

6월 1일 부산 강서구노인종합복지관에서 백신 접종한 어르신들이 복지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6월 1일 부산 강서구노인종합복지관에서 백신 접종한 어르신들이 복지관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성별로 보면 남성은 자신의 일로 생활비를 마련한 사람 비중이 54.4%였다. 여성(31.9%)에 비해 22.5%포인트 높았다. 여성은 배우자의 일·직업 비중(18.0%)이 남성(1.8%)에 비해 16.2%포인트 높게 나왔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의 경우 부모 도움을 받아 살아간 사람 비중이 38.9%였다.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높았다.

30대는 절반 이상(56.5%)이 직접 일을 해서 생활비를 마련했다. 7.0%는 부모 도움을 받아 살았다. 40대 중에도 2.2%는 부모 도움으로 살았다. 30~40대 가운데 부모 도움을 받아 산 사람은 65만명이었다. 성인 캥거루족(313만9000명) 5명 가운데 1명(20.7%)은 30~40대였다. 

60세 이상의 경우 자녀의 도움(10.7%)이나 공적연금(11.2%), 국가·지자체 보조(11.1%)로 생활비를 준비한 사람이 많았다. 60세 이상 고령자 중 생활비를 직접 만든 사람 비중은 57.7%였다. 직전 조사인 2015년(49.7%)에 비해 8%포인트 올라갔다. 

15세 이상 인구 혼인 상태를 보면 기혼자가 2457만5000명(55.9%)이었다. 미혼 1368만8000명(31.1%), 사별 314만8000명(7.2%), 이혼 254만5000명(5.8%) 순이었다. 30세 이상 인구 가운데 미혼 인구 비중은 2015년(13.2%)에 비해 1.5%포인트 늘어난 14.7%로 나왔다. 

성별 미혼인구 비중 (30~39세) [그래프=통계청 제공]
성별 미혼인구 비중 (30~39세) [그래프=통계청 제공]

연령대별로 보면 2030 청년층, 40·50대 중장년층, 60세 이상 고령층 등 전체 연령대에서 미혼 인구 비중이 높아졌다. 30대의 경우 미혼 인구 비중이 지난 1990년 6.8%에서 2000년 13.4%, 2010년 29.2%, 2020년 42.5% 등으로 계속 늘었다.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우리나라 30대 인구 10명 중 4명은 미혼자로 30대 남성의 경우 미혼자 비중이 50.8%였다. 30세 이상 이혼인구 비중은 2010년 5.3%에서 2015년에는 6.5%로 늘었고 2020년에는 7.2%까지 올라갔다. 

15세 이상 인구 중 활동 제약 인구는 298만9000명이었다. 돌봄 필요 인구는 135만1000명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돌볼 사람이 없는 경우도 13만2000명(9.8%) 있었다.

돌봄 유형은 남성의 경우 배우자 돌봄 비중(71.1%)이 높았다. 여성은 자녀나 자녀의 배우자가 돌보는 비중(80.6%)이 높게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