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08:16 (토)
'대장동 국감' 이재명 "돈 받은 이가 '그분'" vs 국힘 "측근 비리땐 후보 사퇴"
'대장동 국감' 이재명 "돈 받은 이가 '그분'" vs 국힘 "측근 비리땐 후보 사퇴"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10.1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18일 국회 국정감사의 주제는 '대장동'이었다. 행정안전위원회 국감에 이어 정무위원회에서도 관련 내용을 놓고 여야가 격돌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대장동 '그분'은 돈 나눠가진 사람"이라며 국민의힘을 저격하자 국힘은 이 후보를 대장동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하며 후보 사퇴 공세를 폈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 경기도지사 자격으로 참석해 대장동 의혹과 관련 "바로 '그분'을 찾아야 하는데, 그분은 돈을 나눠 가진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이라며 "개발과 관련된 부정·비리가 너무 많은데 그 뒤에는 대개 정치·관료 세력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원을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 국회의원(곽상도) 아들, 고문료 받은 사람은 전 원내대표(원유철) 부인, 국민의힘이 추천한 특검(박영수) 등인데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엄밀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것은 대장동 게이트가 아니고 화천대유 게이트"라며 "부정행위로 번 엄청난 돈을 정치적으로 나눠가지고 (이를) 배부해주는 이상한 사람이 있는 것이 화천대유 게이트"라고 말했다.

민주당 김민철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인척의 회사가 10년 전 경기도 양평에서 도시 개발사업을 추진하며 인허가 상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을 언급하자 이 후보는 "명백한 불법 행정"이라며 "양평도 수사해야 한다"고 답했다.

국민의힘은 대장공 공영개발 특혜 의혹과 이 후보의 연관성을 캐물었다. 

박수영 의원은 2015년 5월 29일 대장동 개발 시행사 특수목적법인(SPC) 성남의뜰의 이사회 속기록을 제시하며 “변호사 의견도 보지 않고 당일 주주협약서를 나눠주고 그대로 결정되도록 밀어붙였다. 전형적인 배임”이라면서 “유 전 대행과 김문기(개발1처장) 등 설계 하수인들이 밀어붙여 통과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지사는 “세부진행은 보고받지 못했고 받을 이유도 없으며, 대체적인 결론만 보고받았다. 세 개 금융기관이 공모에 응했고 이 중 1800억 원짜리 임대주택 부지와 1공단 공사비용을 확보했다, 금융기관은 안전하다, 이 정도 이야기만”이라고 답했다.

국힘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을 시작으로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과 조직폭력배 연루설까지 언급했다. 또 화천대유 주요 인사들이 모두 이 지사의 최측근이었다며, 측근 비리가 밝혀지면 대선 후보에서 사퇴할 것이냐고 물었다.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아수라의 제왕"이라 칭했다. 그러면서 "단 1원도 안받았다는 설계자는 돈을 만든 자, 돈을 가진 자 위에서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이 후보는)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깝다. 지금 이 자리도 그 분에겐 온당치 않다"고 말했다. 

서범수 의원은 "대장동 게이트를 설계한 사람이 이 후보다. 최종 책임자는 이 후보가 아닌가.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게 아닌가”라고 했다.

여야는 대장동 개발특혜‧비리 의혹과 관련해 수위 높은 공방전을 주고 받았으나, 결정적 한 방은 없었다. 국감서 경기도 정책 질문은 산업재해·기본소득 관련 단 두 건에 불과해 경기도 국감이란 이름이 무색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