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08:16 (토)
노태우 전 대통령, 두번째 국가장...문대통령 애도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 있어"
노태우 전 대통령, 두번째 국가장...문대통령 애도 "과오 적지 않지만 성과 있어"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10.27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에 대해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성과도 있었다"며 애도를 표했다. 그러면서 빈소에 조화를 보내 조의를 표했다.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조문에 나서며 문 대통령은 빈소를 직접 찾지는 않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을 결정했다. 다만 법에 따라 국립묘지 안장은 하지 않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노 전 대통령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 강제 진압과 12·12 군사쿠데타 등 역사적 과오가 적지 않지만 88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와 북방정책 추진,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등 성과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무궁화대훈장이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노태우 전 대통령 빈소에 무궁화대훈장이 놓여있다. [사진=연합뉴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이 같은 메시지를 전하며 문 대통령이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노씨 빈소에 조화를 보내기도 했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의 빈소를 직접 찾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을 대신해 유영민 비서실장이 조문했다. 유 실장은 기자들에게 "대통령께서 오시려고 일정을 조정하려 했으나, 한-아세안 정상회담 일정이 이어지고 내일 아침에는 G20(주요 20개국 회의) 방문차 출국이 예정돼 있어 불가피하게 대신 위로의 말을 전하라 하셨다"고 밝혔다.

유 실장은 ‘앞으로도 대통령이 올 계획이 없는가’라는 질문에 "G20 회의 참석 후 돌아오는 날짜가 11월이어서 (그때는) 장례 절차가 다 끝난다"며 "현재로서 계획은 없다"고 했다.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는 '노 전 대통령 국가장 계획안'이 심의·의결됐다. 노 전 대통령의 장례는 김부겸 국무총리가 주관하며, 전해철 행안부 장관이 장례집행위원장을 담당한다.

국가장법은 2조에서 전·현직 대통령이나 대통령 당선인이 사망 시 국가장을 치르도록 하고있다. 국가장은 26~30일 5일장으로 진행된다. 영결식 및 안장식은 30일 거행하되 장소는 장례위원회에서 유족 측과 논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다만 국립묘지 안장은 관련 법령에 따라 하지 않기로 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개요. [그래픽=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는 두 번째 국가장이 된다. 가족장을 치른 이승만·윤보선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은 국장으로, 최규하·노무현 전 대통령 등의 장례는 국민장으로,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가장으로 각각 치러졌다.

예전 '국장·국민장에 관한 법률'은 상대적으로 격이 높은 국장과 그보다 낮은 국민장으로 장례를 나눴는데, 그 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이명박 정부 때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장례 격식을 놓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정부는 국장과 국민장을 통합하기로 결정, 2011년 관련 법률을 '국가장법'으로 개정했다. 이번 장례는 국가장 통합 이후 김영삼 전 대통령 장례에 이어 두 번째 사례가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