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08:16 (토)
부산 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로 선정...일·삶·여가 공존 부산권 광역 거점 목표
부산 센텀2지구,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로 선정...일·삶·여가 공존 부산권 광역 거점 목표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11.24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부산 센텀2지구가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로 선정돼 일과 삶, 여가가 공존하는 부산권 광역 거점으로 거듭난다.

국토교통부는 부산광역시가 제안한 센텀2 도시첨단산업단지가 제38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본회의에서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로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지방 대도시 도심에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산업·주거·문화 등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부산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부산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 위치도.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국토부는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에 따라 대구, 광주(2020년 12월), 대전시(2021년 3월)가 제안한 특구 후보지의 적정성을 관계부처 및 전문가와 함께 검토한 후 적합한 후보지를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보고했으며,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위 3곳을 사업지구로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사업지구로 선정된 부산 센텀2지구(약 191만㎡)는 해운대구 반여동 일원의 전통산업시설과 미개발지로 구성된 지역이다. 동부산권 중심지인 센텀시티, 해운대와 인접해 우수한 주거·상업·문화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으며, 도시철도 4호선, 반송로 등 시내교통망과 경부고속도로 등 광역교통망도 이용할 수 있다.

앞으로 센텀2에는 창업지원, 각종규제 완화 등 도심융합특구의 다양한 혜택을 바탕으로 창업기업과 기존기업이 공존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중심의 미래 산업 생태계가 조성과 함께, 매력적인 주거․상업․문화 복합공간도 마련할 계획이다.

앞으로 부산시는 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하여 첨단산업시설과 주거․문화․상업이 공존하는 복합혁신시설 구축 등 광역거점 조성을 위한 실행전략을 구체화하고, 사업지구 내 산업시설 등의 이전 협의도 조속히 마무리할 계획이다.

현재 센텀2지구는 부산시가 부동산가격 안정화를 위해 토지거래허가구역과 개발행위제한 조치를 통해 관리 중이다.

국토부는 부산시에 기본계획 수립 예산 3억원을 지원하고,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기재부, 중기부 등과 함께 도심융합특구 조성에 필요한 맞춤형 지원 방안을 협의할 계획이다.

백원국 국토교통부 국토정책관은 "부산 도심융합특구가 부울경 메가시티의 핵심거점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부산시와 함께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