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4:14 (목)
與 전당대회 선거운동 중단, 수해복구 주력…피해지원 '4차 추경' 논의도
與 전당대회 선거운동 중단, 수해복구 주력…피해지원 '4차 추경' 논의도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08.1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당대표·최고위원 선거운동을 멈추고 전국 집중호우 피해 지원에 전념하기로 했다.

아울러 오는 12일 긴급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영·호남 등 남부지역 특별재난지역 확대와 피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현재 당대표 최고위원 후보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고 수해복구에 전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당이 선거운동을 이어가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민주당은 지난 8~9일 호남지역 대의원대회를 연기한 데 이어 충남·세종·대전(14일), 충북(16일) 대의원대회도 미루기로 했다.

일단 전당대회는 오는 29일 예정대로 진행하되, 후보들의 합동연설회는 다음주 평일이나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방안과 아예 생략하는 방안을 놓고 검토 중이다.

또 민주당 의원 전원은 여름휴가를 반납하고 재난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원내에는 재난상황실을 설치·운영키로 했다.

송 대변인은 "각 지역위원회를 중심으로 해서 수해복구 사업에 전념할 것"이라며 "오는 목·금요일(13~14일) 즈음, 현재 전당대회 후보들과 지도부·국회의원들이 피해지역 중에 심한 곳들을 선정해 복구에 나설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필요할 때마다 의원 세비 일부를 성금으로 조성해 대응해왔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때도 했었다"며 "이번에도 의원 세비 일부를 성금으로 모아서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방침도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또 오는 12일 긴급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기로 하고 국무총리실 등과 일정 조율에 나섰다.

이에 대해 송 대변인은 "남부지방에 피해가 집중돼 이 지역을 중심으로한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문제"를 꼽았다. 이어 "현재 15년째 동결된 재난지원금 현실화 문제도 긴급 고위당정협의회 주요 논의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수해 대응을 위한 4차 추경 편성과 관련해서는 "재난예비비가 2조원 정도 있는데 이것으로 우선 대응하되, 추이를 보면서 추경까지 검토하는 문제(도 의제가 될 것)"라고 설명했다.

이해찬 대표는 앞서 최고위원회의에서 "남부지방 피해가 큰데 총력을 다해 수해지원과 복구에 전념할 때"라며 "당도 광주·전남·전북 대의원대회를 전부 연기하고 수해 대응에 나서고 있다. 나머지 지역 전당대회도 가능한 수해 복구에 지장이 안 되게 일정을 조정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