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09:16 (금)
'한화클래식 2020' 내달 12·16일 개최...오프라인 이어 네이버TV로 생중계 
'한화클래식 2020' 내달 12·16일 개최...오프라인 이어 네이버TV로 생중계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11.09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한화가 주최하는 클래식 공연 브랜드 '한화클래식 2020'가 12월 열린다. 오프라인 뿐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공연을 즐길 수 있다.   

한화는 오는 12월 12일, 16일 총 2회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한화클래식 2020'을 연다고 9일 밝혔다. 코로나19로 많은 공연들이 취소 혹은 연기되는 가운데 한화클래식은 한국 출신의 세계적인 고음악 스타 연주자들과 함께 더 의미 있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 

'한화클래식 2020' 포스터 [사진=한화 제공]
'한화클래식 2020' 포스터 [사진=한화 제공]

세계적인 고음악계 거장들과 함께 근사한 프로젝트를 이어온 소프라노 임선혜와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바로크 아티스트들이 함께 모여 ‘한화 바로크 프로젝트 오케스트라’를 구성, 바흐의 협주곡과 칸타타, 페르골레지의 콘서트오페라를 선보인다.
 
올 한해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은 물론 전 세계 수많은 공연들이 무대에 오르지 못했다. 매년 큰 사랑을 받아온 ‘한화와 함께하는 교향악축제’도 4월 공연이 7월로 연기되어 진행되었다. 방역수칙을 잘 준수하며 모든 공연은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한화그룹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과 위축된 문화예술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한화클래식 2020 공연 개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마지막까지 진행 여부를 고민했던 한화클래식은 위기를 기회로 삼아 임선혜, 김나연, 권민석, 김기훈 등 세계적인 무대에서 활동하는 한국 연주자들과 함께 서울에서만 2회 공연을 추진하게 됐다. 

공연 좌석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우려한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안전에 만전을 기해 진행될 예정이다. 좌석수도 50% 줄였다. 티켓 가격은 예년과 동일하다. 줄어든 좌석으로 아쉬운 마음은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달랠 수 있다. 12월 12일과 16일, 2회 모든 공연은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로 만나볼 수 있다. 연주자들의 생생한 표정과 악기, 특히 오페라 무대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어 이전과는 다르지만, 의미를 찾을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