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오세훈·박형준, 전직 대통령 사면 건의에 문대통령 "국민 공감대 필요"
오세훈·박형준, 전직 대통령 사면 건의에 문대통령 "국민 공감대 필요"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2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박형준 부산시장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되도록 작용이 돼야 한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뉴시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한 비공개 오찬 간담회에서 "전직 대통령 두 분이 수감 돼 있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다. 두 분 다 고령이고 건강도 안 좋다고 해 안타깝다"면서도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고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되도록 작용 돼야 한다. 이 2가지를 함께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의 오찬 간담회에 앞서 환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 시장이 "전직 대통령은 최고의 시민이라 할 수 있는데 저렇게 계셔서 마음이 아프다. 오늘 저희 두 사람을 불러주셨듯이 큰 통합을 재고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한 것에 대한 답변이다.

문 대통령이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가운데 청와대 관계자는 "동의나 거절 차원의 말씀은 아니었던 것 같다"며 "대통령이 사면권을 절제해 사용해온 만큼 이 문제도 그런 관점에서 얘기한 것 아닌가 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오 시장은 문 대통령에게 재건축 규제를 풀어줄 것을 건의했다. 오 시장은 "아파트 재건축 현장을 대통령께서 한번만 나가줬으면 좋겠다"며 노후 아파트 재건축 추진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입주자들이 쉽게 재건축을 할 수 있게 하면 아파트 가격 상승을 부추길 수 있고, 부동산 이익을 위해 멀쩡한 아파트를 재건축하려고 할 수 있다"며 "정부는 주택 가격 안정과 투기 억제, 최근 공급 확대까지 추진하고 있는데 이건 중앙정부나 서울이 다를 게 없다. 국토부로 하여금 서울시와 더 협의하게 하고, 필요하면 현장을 찾도록 시키겠다"고 답했다. 

이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부산 엑스포 및 메가시티, 기모란 청와대 방역기획관 인사, 5월 한미정상회담,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개최, 수도권 쓰레기 매립지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찬은 문 대통령이 제안하고 두 시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문 대통령이 야당 인사만을 초청해 오찬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4·7 재·보궐선거에서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전 서울시장 후보와 김영춘 전 부산시장 후보를 청와대로 초청해 위로 차원의 만찬을 진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