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9:11 (월)
KT·카이스트, 취약계층 돌봄 기술개발 '맞손'
KT·카이스트, 취약계층 돌봄 기술개발 '맞손'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4.2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독거노인 고독사 등으로 인해 사회취약계층에 대한 안전장치의 필요성은 커지고 있지만 복지 현장에서는 인력 및 예산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KT가 KAIST(카이스트)와 손잡고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을 활용한 돌봄 기술개발에 나선다.

KT는 카이스트와 23일 서울 종로구 KT광화문빌딩 East에서 사회취약계층 돌봄을 위한 기술개발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KT와 카이스트는 ‘돌봄 분야에 대한 ICT 접목’이라는 공통의 목표를 위해 AI·빅데이터·IoT 등 기술을 취약계층 돌봄 분야에 활용한다. 주요 협력 분야는 취약계층 돌봄을 위한 △공동 IT기술 개발 △인공지능 기술 연구 △프로토타입 적용 현장 연구 등이다.

KT는 노년층·장애인 등 취약계층들이 사회에서 도태되지 않도록 지원하는 기술개발에 집중한다. 특히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노인을 대상으로 AI 등 KT가 보유한 기술을 기반으로 돌봄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KT는 노년층의 고독감 및 우울감 해소와 같은 정서적 돌봄과 함께 응급상황에서 안전구조 등을 위한 ICT 서비스를 제공한다.

임채환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상무(오른쪽)와 김우창 KAIST 산업및시스템공학과 학과장이 업무협약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카이스트는 돌봄이 필요한 모든 취약계층을 위한 시스템을 구성하고 이들이 위험에 빠졌을 때 빠르게 감지하기 위한 AI와 IoT 기술 등을 연구한다. 이를 바탕으로 카이스트는 대학 ICT 연구센터(ITRC) 유치를 준비하고, 어린이부터 노년층까지 모든 취약계층 복지체계에 접목할 수 있는 ICT를 개발한다.

양측은 연구결과에 대해 함께 평가·토론하는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연구기술 관련 기업들이 만나 상호 발전을 논의하는 기업 매칭데이에 참여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연구 결과와 돌봄 관련 최신 ICT 트렌드를 공유하고 실제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현장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을 도출할 계획이다.

김우창 카이스트 산업및시스템공학과 학과장은 “이번 연구는 인공지능과 같은 기술이 상업적 목적이 아닌 사회구성원들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활용한다는 공동의 목표에서 출발했다”며 “KT와 카이스트가 활발한 연구와 기술개발을 통해 ICT 기반 취약계층 돌봄 분야에서 글로벌 리더십을 확보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임채환 KT AI/DX플랫폼사업본부장 상무는 “이번 협약으로 ICT 기반의 사회취약계층 케어 기술개발을 향한 첫 발을 내디뎠다”며 의미를 부여한 뒤 “KT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서 보유한 첨단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사회취약계층 돌봄에 기여하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