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8-02 19:11 (월)
북한, 미사일지침 종료 비난…미국에 "대화보다는 대결에 골몰, 이중언행"
북한, 미사일지침 종료 비난…미국에 "대화보다는 대결에 골몰, 이중언행"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5.31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북한은 최근 한미정상회담 결과로 미사일지침이 종료된 것에 대해 미국이 대화보다는 대결에 골몰하며 표리부동한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31일 김명철 논평원 명의로 '무엇을 노린 미사일 지침 종료인가' 제목의 글을 내고 "(미사일 지침) 종료 조치는 미국의 호전적인 대북정책과 그들의 수치스러운 이중 언행의 적나라한 상기"라며 "대화하자고 하면서도 대결에 골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많은 국가들이 바이든 행정부가 만든 최대 유연성과 실용적인 접근이라는 미국의 핵심 대북정책이 속임수"라며 "미사일 지침 종료를 통해 한반도 긴장 고조의 배후가 누구인지 말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한미 미사일지침은 우리 정부가 미국으로부터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전받기 위해 1979년 처음 맺은 뒤 4차례 개정을 거쳐 '한국이 개발한 탄도미사일의 사거리를 최대 800㎞로 제한한다'는 규정만 남아 있었지만 지난 21일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해제됐다.

중앙통신은 "되로 주고 말로 받을 것"이라며 "이제 미국과 한국이 그들의 공격 야심을 분명히 했으니 북한이 자기방어의 역량을 강화함에 있어 어떤 근거도 없을 것"이라고 했다.

김명철 논평원은 "미국의 오판“이라며 "한반도 안팎으로 불균형을 조성해 북한을 압박하는 것은 심각한 행위이고 기술적으로 전시 상황에 있는 한반도에 불안정한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목표는 한국군이 아닌 미국"이라며 "미국이 주동적인 위치에서 권력을 이끌어 나가는 목적을 이루기 위해 한국을 이용하겠다는 계산은 어리석은 행위"라면서 "미국을 강대강, 선대선 원칙에 따라 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남북관계 관련 주요 이슈. [그래픽=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거친 비난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이 지난 21일 한미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쁜 마음으로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 사실을 알린다"고 말한 것은 "이 기회를 빌려 문 대통령에게도 스스로를 인근 국가의 조준경 안에 디밀어 놨다"며 "그의 이쪽저쪽의 반응을 살피는 꼴사나운 행동에 구역질이 난다"고 주장했다.

국제사회를 향해서는 자신들의 유엔 결의 위반이 아닌 미국이 벌이는 중대하고 도발적인 행동이 국제사회의 우려를 사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이 논평은 한미정상회담 후 말을 아껴온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내놓은 첫 대응이다. 이날 오전 8시 현재 조선중앙통신은 이 논평을 영문으로만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