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14:27 (화)
자영업자들 심야의 차량·온라인 시위...'집합금지 철폐·손실보상' 촉구
자영업자들 심야의 차량·온라인 시위...'집합금지 철폐·손실보상' 촉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7.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자영업자들이 심야에 서울 시내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따른 집합 금지 조치 철회와 손실 보상금 지급을 요구하며 차량 시위에 나섰다. 이에 서울 경찰청은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는 감염병예방법·집시법(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도로교통법 등 위반으로 처벌하고 폭행 등 묵과할 수 없는 불법행위에 대해선 현행범 검거로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업종별 자영업자 단체들이 연합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의 김기홍 공동대표는 14일 밤 서울 여의도공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가 백신을 접종해도 코로나19 확진자는 나온다"며 "언제까지 가게 문을 닫아서 코로나19가 종식된다고 믿느냐"고 불만을 토로했다.

14일 밤 서울 여의도공원 인근에서 열린 ‘전국자영업자비대위, 거리두기4단계 조치 불복 기자회견’에서 국민의힘 최승재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대표는 "자영업자는 폐업하고 빚을 졌는데 정부는 어떤 식으로 보상하겠다는 것인지 논의조차 없다"며 "집합금지 인원 기준을 철폐하고, 손실을 보상하라"고 촉구했다.

소상공인연합회장을 지낸 최승재 국민의힘 국회의원도 연단에 올라 "생업에 종사해야 할 자영업자들이 거리에 나서게 된 것에 대해 국회의원으로 송구스럽다"며 "자영업자의 생존권이 위협받는 가운데 누구 하나 나서는 사람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영업자들이 사회 극빈층으로 전락 중"이라고 정부를 꼬집었다.

경찰은 1인 시위를 제외한 집회는 모두 금지된다는 경고 방송을 했고, 비대위 관계자의 차량 이동을 막았다. 이에 한 비대위 관계자는 "자영업자는 죄가 없고, 왜 이렇게까지 통제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을 끝낸 후 비대위는 여의도공원에서 대학로까지 차량 시위를 이어갔다. 참가자들은 차 비상등을 켜고 달리는 방식으로 항의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이번 시위에 400여대가 참여한 것 같다"고 밝혔다.

자정을 넘기자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일대 도로는 시위차량이 집결해 정체를 불러왔다. 경찰은 이번 차량 시위를 불법으로 보고 엄정 대응할 방침이다. 경찰은 14일 저녁부터 서울 도심권과 여의도 일대에 검문소를 설치해 시위 차량을 회차시켰다.

서울경찰청 측은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는 감염병예방법·집시법·도로교통법 등 위반으로 처벌할 것“이라며 ”폭행 등 불법행위에 대해 현행범 검거로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참석하지 못한 일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서 '자영업자는 죄인이 아니다'라는 문구를 앞세운 '온라인 1인 시위'를 이어가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