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8:01 (목)
포스코건설, 코이카와 함께 개발도상국 청년 건설인력 키운다...글로벌 사회공헌 모델
포스코건설, 코이카와 함께 개발도상국 청년 건설인력 키운다...글로벌 사회공헌 모델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7.15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포스코건설이 외교부 산하 한국국제협력단인 코이카(KOICA)와 손잡고 해외 건설인력 양성에 나선다. 민관협력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모델로 개발도상국 청년층에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건설은 코이카와 함께 최근 포스코건설이 지난해부터 실시하고 있는‘방글라데시 청년층 건설기능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IBS(포용적 비즈니스 프로그램) 사업으로 진행키로 약정했다고 15일 밝혔다.

IBS란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한 기업의 사회공헌활동(CSR)·공유가치창출 관련 재원을 국가의 공적개발원조사업 비용으로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개발도상국가의 경제·사회·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에 기여하는 사업을 대상으로 선정한다.

14일 화상으로 열린 1기 입과식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14일 화상으로 열린 1기 입과식 모습. [사진=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과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시행하고 있는‘해외 건설기능인력 양성 프로그램’은 개발도상국 건설현장 인근 지역사회 청년들을 대상으로 채용과 연계한 직업훈련소를 운영해 현지 실업문제 해소와 더불어 양질의 인력 확보라는 두가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프로그램이다.

'해외 건설기능인력 양성 프로그램’이 코이카 IBS 사업으로 선정됨으로써, 포스코건설은 코이카로부터 사업비의 30%를 지원받게 됐다.

포스코건설은 이달부터 내년말까지  방글라데시 청년 500명을 4개의 기수로 나눠 기수별로 9주간 이론과 실습 교육을 실시하고 수료생 중 300여명을 자사의 마타바리 발전소 건설현장에 채용할 계획이다. 

전날 열린 1기 입과식에는 125명의 교육생들이 화상으로 참석했고, KOICA, 포스코건설,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은 교육과정과 어플리케이션을 소개하고 교육생들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KOICA IBS 사업으로 선정된 사회공헌사업 모델"이라며 "개발도상국의 청년층에게 일자리와 희망을 안겨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