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9 18:10 (화)
모더나 백신 공급 차질…16일 2차접종부터 접종간격 6주로
모더나 백신 공급 차질…16일 2차접종부터 접종간격 6주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8.09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인해 백신 접종 중요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모더나 백신 공급에 또다시 차질이 생겼다. 모더나사의 사정으로 인해 당초 이달에 들어오기로 돼 있던 백신 물량이 절반 이하만 공급되는 쪽으로 바뀐 것이다.

이에 정부는 모더나 측에 항의하고 이번달 중순 이후 진행될 2차 접종부터는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의 접종 간격을 기존 4주에서 6주로 바꾸기로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9일 정례 브리핑에서 "최근 모더나 측에서 백신 생산 관련 실험실 문제의 여파로 8월 계획된 공급 물량인 850만 회분보다 절반 이하인 물량이 공급될 예정임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예방 접종 대기하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예방 접종 대기하는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추진단은 이어 "모더나사는 백신 공급 문제가 전 세계적인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공급 차질에 대해 사과하고 한국에 약속된 물량을 공급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가 모더나와 계약해놓은 백신 물량은 총 4000만회이며 2회 기준으로는 2000만명 분량이다. 모더나 백신은 상반기 중에 11만2000회분만 들어왔다. 7월 이후에는 234만3000회분이 더 반입됐다. 이번달 말까지는 915만8000회분이 더 들어와야 하는데 공급 일정에 다시 차질이 생겼다. 

추진단은 공급 물량 지연에 대해 모더나 측에 항의할 계획이다. 

추진단은 "우리 측은 모더나사에 즉각 항의하고,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을 대표로 하는 공식 대표단을 파견해 금번 공급 지연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고 백신의 조속한 공급 방안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백신 공급에 문제가 생기면서 8∼9월 접종 계획도 영향을 받게 됐다.

추진단은 "이달 16일 이후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 백신의 2차 접종이 예정된 분들은 1차 접종일로부터 접종 간격을 6주까지 연장해 시행한다"고 말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접종 간격이 각각 3주, 4주다. 예방접종전문위원회는 백신 공급 상황이나 의료기관 접종 여건 등을 감안해 필요할 경우 mRNA 백신 접종 간격을 최대 6주 범위에서 적용할 수 있게 결정했다. 

이 결정에 따라 지난 7월 26일 mRNA 백신을 맞은 후 이번달 16일에 2차 접종을 받는 대상자부터 6주 간격으로 접종 일정이 바뀔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접종이 진행 중인 50대 연령층, 지자체 자율접종 대상자 등이 들어갈 전망이다.

추진단은 "이번 조치는 한시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라며 "고3 학생, 고교 교직원, 기타 대입 수험생의 경우에는 기존의 접종 간격을 유지해 수능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등 교직원 등 교육 및 보육 종사자는 2학기 개학을 앞두고 최대한 빨리 접종을 받으실 수 있도록 1·2차 접종 간격을 5주 간격으로 조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국내 도입 현황 [그래픽=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국내 도입 현황 [그래픽=연합뉴스]

추진단은 3분기 접종 계획은 정상적으로 이뤄진다고 밝혔다. 50대 연령층(1962∼1971년생) 1차 접종은 예약 일정에 따라 이번달 28일까지 진행된다. 

이달 셋째 주(8월16일∼22일) 1차 접종을 하는 경우에는 지역에 따라 백신 종류가 변할 전망이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지역 위탁의료기관에선 화이자 백신, 그 외 비수도권 지역 위탁의료기관은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이 진행된다.

다만 수도권 지역 가운데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는 189곳은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한다. 예방접종센터는 지역과 무관하게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이 이뤄질 계획이다.

각 지자체에서 하는 자율접종도 이번달 17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당초 일정대로 진행하되 전국 예방접종센터에서 화이자 백신을 활용해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