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08:16 (토)
10대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3년만에 11배 급증...양금희 "신속한 삭제 지원 필요"
10대 디지털성범죄 피해자 3년만에 11배 급증...양금희 "신속한 삭제 지원 필요"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10.20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가 매년 증가하고 있다. 지난달까지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에 접수된 올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는 5600여명으로 지난해 전체 피해자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대 피해자 증가세가 큰 만큼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20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여성가족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가 개소한 2018년 4월부터 지난달까지 센터가 파악한 피해자는 1만4070명으로 집계됐다.

양금희 의원. [사진=뉴시스]
양금희 의원. [사진=뉴시스]

연도별로 2018년 1315명, 2019년 2087명, 지난해 4973명으로 매년 급증세를 보였다. 올 들어서는 지난달까지 5695명으로 집계, 이미 지난해 연간 피해자 수를 넘어섰다.

피해자 연령대별 비율은 연령 미상이 46.7%로 가장 많고, 20대(21.3%) 10대(20.6%) 30대(7.0%) 순이었다.

특히 10대 피해자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올해 10대 피해자 수는 1268명으로 2018년(111명)의 11.4배 수준으로 크게 늘었다. 지난해부터 10대 피해자 수는 20대를 앞질렀다. 피해 유형(중복 응답)별 비율은 불법 촬영 △26.2% △유포(24.5%) △유포 협박(13.9%)△ 유포 불안(17.5%)△ 사이버 괴롭힘(6.1%)△ 사진합성(3.5%) 등 순이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현황. [그래픽=연합뉴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현황. [그래픽=연합뉴스]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지원센터의 지원 건수도 급증하고 있다. 2018년 4월 이후 지원 건수는 총 43만7168건으로 집계됐다. 지원 유형별로는 △삭제 지원(91.5%) △상담 지원(8.0%)△수사·법률 지원 연계(0.4%) 등 순이었다.

양금희 의원은 "미성년자 성 착취물을 제작하고 텔레그램 '박사방'을 통해 유포한 조주빈 사례에서 보듯 10대를 대상으로 한 디지털 성범죄가 급증하고 있다"며 "디지털 성범죄를 엄단하기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신속한 삭제 지원과 수사·법률 지원 연계 강화를 위해 피해자 지원센터 전문인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