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27 08:16 (토)
윤석열-김종인 100분 대좌에도 '선대위 합류' 합의 무산
윤석열-김종인 100분 대좌에도 '선대위 합류' 합의 무산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11.25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선거대책위원회 합류를 놓고 갈등을 벌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100분간의 만찬 회동서도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와 관련해 "글쎄 뭐 시간이 좀 필요하다고 말씀하신 것 같다"고 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윤 후보는 24일 김 전 위원장과 권성동 의원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만나 약 1시간 40여분 간 선대위와 관련해 대화를 나눴다. 하지만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 여부와 관련해 최종 합의를 이루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만찬 뒤 취재진을 만난 윤 후보는 "그 사유에 대해서는 제가 공개적으로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어차피 예정이 된거니까 내일 최고위에서 총괄(선대)본부장들은 발표를 (먼저) 해야될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한 식당에서 윤석열 대선후보의 만찬 회동을 갖고 있다. 이날 만찬 회동 자리에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함께 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한 식당에서 윤석열 대선후보의 만찬 회동을 갖고 있다. 이날 만찬 회동 자리에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함께 했다. [사진=뉴시스]

김 전 위원장과 추가로 만날 약속을 잡았냐는 질문엔 "따로 약속한 건 없는데 시간이 좀 필요하시고, 또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그리고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는 문제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김 전 위원장은 "특별히 결과란 게 나올 수 없고, 내가 왜 내가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후보한테 했다"고 말했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냐는 기자의 질문엔 "아직은 거기에 대해 특정적인 이야기는 안했다"며 확답을 피했다.

국민의힘은 25일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자리를 공석으로 비워둔 채 윤석열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을 발표할 예정이다.